"내 부모는 나를 버렸으나 여호와는 나를 영접하리이다" (시 27:10)

무슨 일로 그의 부모는 그를 버렸을까. 몹쓸 병이 걸려서? 허락하지 않은 결혼을 강행한 탓에? 부모의 지위에 걸맞지 않은 짓을 해서? 부모를 떠나 부모로부터 독립하여 부모와 대등한 관계에서 살아가는 게 인생의 중요한 과제일진대 그는 그 과제의 수행의 절호의 기회를 부여받은 것일까. 부모에게 버려짐을 통해 그는 인간의 인간됨의 심연/신비에 한발짝 더 다가서게 되는 것일까. 하나님에게 받아들여지는 사태는 부모에게 버려짐의 효과일까.

그렇다 할지라도 부모에게 버려진 건 그에게 있어서 생각보다 가혹한 일일지도. 그에게 하나님은 부모의 대체자(surrogate-)이고 대체부모인 하나님에게까지 버려진다면 그건... 상상하고 싶지 않다!

"주의 얼굴을 내게서 숨기지 마시고 주의 종을 노하여 버리지 마소서" (9절)






'성서 산책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"들으셨도다"  (0) 2015.02.28
부모에게 버림받은 자의 시편  (0) 2015.02.19
하나님의 정치의 담지자  (0) 2015.02.17
허풍선이 아저씨  (0) 2015.02.17
착한 아이 컴플렉스를 가진 사람에게  (0) 2015.02.16
Posted by 밤무지개
◀ PREV : [1] : [2] : [3] : [4] : [5] : [6] : [7] : [8] : NEXT ▶

BLOG main image
by 밤무지개

카테고리

CATEGORIES (8)
바람의 말 (0)
성서 산책 (5)
출판된 에세이 (2)
스크랩 (1)

최근에 달린 댓글

달력

«   2018/01   »
  1 2 3 4 5 6
7 8 9 10 11 12 13
14 15 16 17 18 19 20
21 22 23 24 25 26 27
28 29 30 3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