바쁜 너는 무섭다

바쁜 너는 성난 사람처럼 보인다

너는 땅을 팍팍 걷어차며 걸어간다

너는 발가락과 뒤꿈치와 종아리의 힘줄과 무릎뼈에게 감사할 겨를이 없다

너는 '급한 일이니 힘들겠지만 같이 좀 애써다오' 하고 다리에게 발에게 신발에게 부탁할 틈이 없다...

 

 

김사인의 시집 <가만히 좋아하는>에 들어 있는 시, 나를 화들짝 놀라게 한.

 

 

'스크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김사인, "부시, 바쁜"  (0) 2015.02.21
Posted by 밤무지개

BLOG main image
by 밤무지개

카테고리

CATEGORIES (8)
바람의 말 (0)
성서 산책 (5)
출판된 에세이 (2)
스크랩 (1)

최근에 달린 댓글

달력

«   2018/06   »
          1 2
3 4 5 6 7 8 9
10 11 12 13 14 15 16
17 18 19 20 21 22 23
24 25 26 27 28 29 30